임신 중 코골이 발생과 대처 방법

코고는 임산부, 태아는 괜찮을까?

임산부 2명 중 1명은 코골이 경험이 있다고 한다. 코골이로 인한 산모의 저산소증은 태아에게 심각한 영향을 미칠 가능성 높다. 영국 에든버러 대학의 닐 더글러스 박사가 ”유럽 호흡기 저널(European Respiratory Journal)”에 발표한 연구보고서에서 임신 6개월이 넘은 여성 100명과 임신하지 않은 같은 연령대의 여성 1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 결과, 임신 6개월 이상 된 여성 가운데 코를 고는 사람은 41%로 임신하지 않은 집단의 17%에 비해 2배 이상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임산부 거의 2명 중에 한 명은 코를 곤다는 얘기고, 그만큼 임산부 코골이는 흔하다는 말이다. 그런데 이를 마냥 방치할 경우 산모와 태아에게 좋지 않은 영향을 끼치게 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Unrecognizable pregnant woman drinking water

임신 중 코를 고는 이유

임신 중 코를 고는 이유는 태아가 커지면서 복부와 기도를 압박하기 때문이다. 평소 한 번도 코를 곤 적이 없는데 임신 중 코를 골게 되는 이유는 출산이 다가올수록 체중이 늘고 태아가 커지면서 복부와 기도를 압박하기 때문이다. 특히 체중이 늘면서 목둘레도 커지는데 이 때 생긴 지방층은 기도를 압박해 깨어 있을 때는 문제가 없지만 근육의 긴장이 풀어지는 수면 중에는 혀뿌리가 기도를 덮고 지방층이 기도를 눌러서 기도가 협소해 진다.

협소해진 기도로 산소 공급이 원활하지 못하기 때문에 심장은 혈액을 더 많이 공급하기 위해 격하게 운동하여 수면 중임에도 불구하고 혈압이 높아진다. 임산부에게 고혈압이 위험하다. 임산부의 고혈압은 임신중독증을 유발하고 임신중독증이 심해지면 경련을 일으켜 산모와 태아의 생명을 위협한다. 임신중독증은 서서히 발현하는 것이 아니라 급성으로 오기 때문에 어제 정기 검진 결과 아무 이상이 없다가도 갑자기 오늘 발병할 수 있다. 임신으로 인한 고혈압과 당뇨는 임신중독증을 일으키기 쉬운 대표적 조건이다.

코골이와 임신중독증

산모의 코골이가 무시무시한 임신중독증까지 가지는 않더라도 코를 곤다는 것은 모체에 산소가 부족하다는 뜻이므로 태아에게도 산소가 원활하게 공급되지 않음을 의미한다. 자궁에서 어마어마한 속도로 성장하며 신체 기관을 형성중인 태아에게 산소가 부족하다는 것은 당연히 성인보다 훨씬 치명적일 수밖에 없다. 태아의 성장 지연이라고 뭉뚱그려 표현하지만 다양한 발달 부진 또는 선천성 질환의 발현이 일어날 수 있으므로 태아를 품은 엄마의 코골이는 단순히 수면부족으로 넘길만한 문제는 아니다.

임신 중 코골이 대응 방법

임신 중 코골이는 옆으로 누워 자는 수면 자세와 이를 돕는 베개가 효과적이다. 특히 임신부의 경우 왼쪽 옆으로 눕는 것을 추천한다. 왼쪽 옆으로 누우면 복부가 폐를 누르지 않아 한결 숨쉬기가 편하기 때문이다. 문제는 목과 어깨가 불편해 자주 뒤척이게 되고 그 때마다 잠이 깨서 숙면을 취할 수 없다는 점이다. 자세만으로는 완전히 해결할 수 없는 임산부 코골이를 해결하는 안전한 방법이 있다.

체형분석 맞춤베개

체형분석 맞춤베개인데 시중에 파는 임산부용 베개와 달리 사용자의체형을 분석하여 개인에 맞게 맞춤 제작하는 베개다. 맞춤베개의 원리는 단순하다. 수면 중에 머리와 목이 이상적인 각도를 유지할 수 있도록 안정시켜 목 근육의 긴장이 풀어주고 경추가 제 위치에 맞게 놓이면서, 근육과 인대는 물론 경추 사이를 통과하는 신경과 혈관까지 긴장이 풀어지고 기도가 확보되면서 자면서 발생하는 저산소증이 없어지자 자연스레 코골이가 사라지는 방식이다.

좋은 베개는

좋은 베개는 옆으로 잘 때도 목이 꺾이거나 어깨에 압박이 가해지지 않아 경추와 척추, 그리고 어깨까지도 편안하다. 코골이가 아니더라도 임신 후가로 갈수록 밤낮이 바뀌게 되고 수면의 질이 현저하게 떨어지면서 불면증을 호소하는 임산부가 많다. 시판되는 임산부용 베개는 단순히 옆으로 누워 잘 때 어깨가 눌리는 것을 막아주고 다리를 걸치게 해주는 것이 전부다. 태아와 임산부 자신을 위해 코골이를 멈추고 꿀잠을 회복하고 싶다면 잠자는 자세를 바꾸고 자신에게 맞는 베개를 찾아보는 것이 좋다. 그래서 A씨의 맞춤 베개 사랑은 남다르다. “코골이도 거의 없어지고 자다가 깨는 횟수도 훨씬 줄었어요. 지금은 이 베개 없이는 못자요. 친정, 시댁에 갈 때도 꼭 챙겨갑니다.”

관련 포스트

구강장치 사용 시 턱관절 부담 줄여주는 지압법

운동을 하기 전에 준비 운동을 해야 하고 운동을 마치면 마무리 운동으로 근육을 풀어주어야 부상을 방지하는 것은 상식입니다. 마찬가지로 구강장치 역시 근육을 준비하고 풀어주는 것이 중요합니다. 장시간 턱을 내밀고 있으면 아무래도 치아나 근육에  부담이 갈 수밖에 없습니다. 그래서 이런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 안전장치들을 많이 하게 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용 전후에 지압 운동을 해주는 것은 문제 발생을 […]

자세히 보기
Man sleeping with an anti-snoring mask on

숨의 통로인 기도의 역할과 코골이무호흡 증상

기도가 좁아지는 이유 인간은 다른 동물에 비해 작은 구강과 좁은 기도 구조를 가지고 있다. 이는 인간이 다른 동물과 달리 직립보행을 하고 언어를 구사하기 때문에 어쩔 수 없는 진화의 신물이라고 한다. 하지만 문제는 잠자는 자세다. 동물 중에서 거의 유일하게 누워 자는 수면 자세로 인해 중력 방향으로 목젖이 늘어지고 혀가 쳐지면서 기도를 막는 경우가 많다. 이 때 […]

자세히 보기

수면무호흡의 가장 큰 원인, 기도가 막히는 이유

수면무호흡의 가장 큰 원인, 기도가 막히는 이유 코골이와 수면무호흡의 가장 직접적인 원인은 기도가 좁아지거나 막히기 때문이다. 코(비강), 상기도, 하기도 중 하나 또는 여러 곳이 다양한 이유로 좁아지거나 막혀서 발생한다. 폐로 공기가 들어가는 통로인 기도가 좁아지면 기도 뒤쪽에서는 압력이 떨어지고 난기류가 발생하면서 주변의 연조직을 진동시키는 것이 소리도 들리는 것이 코골이고, 기도가 막힌 채 일정 시간 숨이 […]

자세히 보기
상담안내상담신청오시는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