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면의 질은 잠의 시간보다 잠을 깊게 자는 것이 중요하다.

수면의 질은 하루의 컨디션을 결정한다. 수면의 질을 통제하기는 어렵지만 숙면을 방해하는 요소는 제가할 수 있다.

Close up of a beautiful young woman sleeping

A씨와 B씨의 아침

A씨는 아침에 상쾌한 기분으로 눈을 뜨는 것은 축복이다. 개운한 몸으로 잠자리에서 일어나 기지개를 켜면 온 몸이 새로운 활력이 솟아나고, 내게 주어진 하루란 시간을 멋지게 보내리란 기대감이 싹튼다. 숙면을 취한 사람의 아침이다. 반면 B씨는 알람 소리가 들리지만 눈을 뜰 수가 없다. 겨우 몸을 일으켜보지만 물에 젖은 솜처럼 전신이 무겁고 두통이 밀려온다. 매사가 귀찮고 의욕이 없다. 이제 막 눈을 떴지만 쉬고 싶다는 생각만 든다.

수면의 질은 하루 컨디션을 결정

위 두 사람의 아침의 차이는 어디서 올까? 바로 밤에 생긴다. 밤사이 숙면을 취한 사람은 전날의 피로를 풀고 새로운 에너지를 충전한 배터리와 같다. 반대로 코골이와 수면무호흡증으로 수면의 질이 현저하게 떨어진 사람은 배터리가 방전돼서 빨간 불이 들어온 상태로 아침을 맞는 것이다.

수면의 질은 하루의 컨디션을 결정한다. 아침을 어떻게 시작했느냐가 그날 하루 컨디션을 좌우한다.

잠은 시간보다 깊게 자는 것이 중요

어떻게 하면 숙면을 취할 수 있을까? 그런데 잠을 오래 잔다고 숙면을 취하는 것은 아니다. 흔히 7~8시간은 자야 된다고 알고 있다. 물론 잠을 적게 자면 피곤하다. 그런데 어떤 사람은 7~8시간 이상 오래 잤는데도 피곤하다. 반대로 3~4시간만 자고도 피로하지 않은 사람도 있다. 잠은 얼마나 오래 자는가 보다는 얼마나 깊게 자는지가 핵심이다.

숙면방해 요인 제거

숙면을 위해선 기본적인 수면 시간이 보장되어야 한다. 수면에 얼마만큼의 시간을 투자할 것인가는 자신의 의지로 통제할 수 있다. 반면 양보다 훨씬 중요한 수면의 질을 결정하는 잠의 깊이는 안타깝게도 자신의 의지로 통제할 수 없다. 수면의 질은 통제하기는 어렵지만 수면의 질을 떨어뜨리는 원인을 막을 수는 있다. 수면을 위해서는 해야 할 첫 번째 일은 바로 깊은 잠을 방해하는 요인을 확인하고 그것을 제거하는 것 중요하다.

관련 포스트

Woman sleeping

잠을 자면서 뇌의 노폐물을 처리하는 뇌청소 글림프 시스템

수천 개의 상점이 모여 있는 남대문 시장은 매일 무수히 많은 사람과 수백만 건의 거래가 이루어지고 물건과 돈과 정보가 거래되는 상상을 초월하게 복잡하다. 매일 이런 거래 속에 쏟아져 나오는 쓰레기들 속에서도 시장이 멈추지 않고 질서와 환경을 유지하며 돌아갈 수 있는 이유는 체계화된 청소 환경관리 시스템을 갖추고 있기 때문이다. 시장보다 더 복잡하고 많은 일을 처리하는 인간의 뇌가 지치지 […]

자세히 보기

코골이무호흡이 뇌질환에 미칠 수 있는 영향들

뇌졸중 코골이로 인해서 생긴 고혈압과 동맥경화가 초래하는 심각한 합병증으로 뇌졸중을 들 수 있다. 보통 뇌졸중환자의 40%가 잠자고 있는 도중에 발병하거나 혹은 잠에서 깨어난 후 1시간 이내에 발병하는데 이런 사실을 통해 뇌졸중이 수면무호흡과 관련이 깊을 것으로 보고 있으며 캐나다 토론토의 심장-뇌졸중 연구재단의 논문에서도 같은 결과가 나타났다. 우리나라에서도 뇌졸중환자 중에서 수면무호흡증을 보이는 심한 코골이가 약 33%에 해당했으며 […]

자세히 보기

코골이로 발생하는 문제 1위

코골이로 발생하는 문제 1위 동침자 수면 방해는 2위, 3위는 기억력 저하 치료를 위해 병원을 찾는 비율은 1/3에 불과한 실정. 자는 동안 심한 코골이나 수면무호흡증을 겪고 있는 사람은 성인의 30~40%에 이를 것으로 추정되고 있을 만큼 일상에서 흔하게 접할 수 있는 호흡장애 현상이다. 워낙 흔한 만큼 당사자나 주변사람들도 위험성이나 심각성에 대해 크게 신경 쓰지 않고 사는 경우가 […]

자세히 보기
상담안내상담신청오시는길